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중…3월 확진된 20대 여성, 4월 초 재확진

송고시간2020-09-19 14:58

"재확진 때 유전자형 변화 있었을 것으로 판단…추가 논의 필요"

대구 소방대원들 코로나19 재확산 대응 훈련
대구 소방대원들 코로나19 재확산 대응 훈련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지난 16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에서 대구소방안전본부 소속 소방대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재확산에 대비한 환자 이송 훈련을 하고 있다. 2020.9.16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감염 의심사례가 확인돼 재감염 경로 등에 대한 조사가 현재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재감염 의심사례와 관련해 "국내에서도 재감염 의심사례에 대한 연구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해당 사례는 3월에 발생했던 20대 여성 (확진자로) 4월 초에 다시 확진된 것으로 파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확진자가 처음 감염된 경로와 두 번째 양성 판정을 받게 된 경위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이 확진자를 조사한 연구자는 국제 논문에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방대본은 이 확진자가 첫 번째와 두 번째 양성 판정 때 감염이 이뤄진 코로나19 유전자형이 서로 다른 것으로 추정했다.

권 부본부장은 "외국에서도 재감염의 경우 코로나19 클레이드(유전자형) 자체가 변동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우리나라의 사례도 (첫 번째와 두 번째 확진 때) 유전자형의 변화, 유전자형이 다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해당 연구자, 중앙임상위원회, 학계가 함께 추가 논의를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aera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