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신규확진 110명, 17일째 100명대…수도권 누적환자 1만명 육박(종합)

송고시간2020-09-19 10:19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지역발생 106명 나흘째 세 자릿수 기록…해외유입은 4명
경기 41명·서울 40명·인천 11명·충남-경북 각 4명 등
누적확진자 2만2천893명, 사망자 378명…감염 지속 확산
선별진료소 의료진
선별진료소 의료진(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지난 18일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모습. 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끊이지 않으면서 19일에도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대를 나타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7일째 100명대를 기록했지만, 전날(126명)보다 소폭 줄어들며 이틀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수도권의 오피스 밀집 지역과 자동차공장, 교회 등에서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는 데다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중도 거의 27% 수준으로 치솟아 언제든 감염 규모가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가 지속해서 확산 중인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1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 신규 확진자 37일째 세 자릿수…수도권이 대다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10명 늘어 누적 2만2천89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과 비교해 16명 줄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의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지난달 14일 이후 37일째 세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한때 400명대까지 치솟은 뒤 300명대, 200명대로 점차 떨어져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17일 연속(195명→198명→168명→167명→119명→136명→156명→155명→176명→136명→121명→109명→106명→113명→153명→126명→110명)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나 두 자릿수로는 좀체 내려오지 않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110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6명, 해외유입이 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3∼15일(99명, 98명, 91명)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며 감소세를 보였으나 16일부터 이날까지는 나흘째 세 자릿수(105명, 145명, 109명, 106명)를 나타냈다.

지역발생 확진자 106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38명, 경기 41명, 인천 11명 등 수도권이 총 90명이다. 전날(82명)에 이어 이틀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충남·경북 각 4명, 부산·대구·대전 각 2명, 충북·전북 각 1명 등이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오피스 밀집 지역인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전날 정오 기준으로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 경기 광명시 소하리공장과 관련해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부천시 남부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었다.

이 밖에 서울 강남구 마스크 수출·유통업체 K보건산업(누적 32명), 경기 고양시 정신요양시설 박애원(18명), 충남 보령시 해양과학고(8명), 전북 익산시 인화동 사무실(10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랐다.

아침부터 분주한 선별진료소
아침부터 분주한 선별진료소(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0.9.18 kane@yna.co.kr

◇ 수도권 누적 확진자 9천950명…서울 4천944명, 경기 4천130명, 인천 876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4명으로 전날(17명)보다 줄었다. 이 가운데 1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3명은 서울(2명), 경남(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네팔 2명, 우즈베키스탄·인도네시아 각 1명이다. 이들의 국적을 보면 내국인과 외국인 각각 2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40명, 경기 41명, 인천 11명 등 수도권이 92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9천950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43.5%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4천944명, 경기 4천130명, 인천 876명이다.

1차 대유행이 발생한 대구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7천122명, 경북은 1천506명이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 1명 늘어 누적 37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5%다.

위중·중증 환자는 152명으로 전날보다 2명이 늘었다. 위중·중증환자는 지난 11일 175명을 기록한 이후 전반적으로 감소세(164명→157명→157명→158명→160명→160명→150명→152명)를 보이고 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99명 늘어 1만9천970명이 됐고,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90명 줄어 2천545명이다.

국내에서 이뤄진 총 검사 건수는 221만9천162건으로, 이 가운데 217만1천564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4천705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1만2천797건으로, 직전일(1만4천473건)보다 조금 줄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9/19 10:19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