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IAEA 총회서 '북한 FFVD' 각국 동참 촉구"

송고시간2020-09-19 01:42

"北·이란 핵 프로그램은 진행중인 위협"…국무부 차관보 참석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이달 21∼2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전 세계가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총회에서 이란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의해 계속 진행 중인 위협을 강조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국무부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우리의 노력에 동참해 줄 것을 각국에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장기 교착에 빠진 가운데 미국의 북핵 해결 원칙인 'FFVD'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앞서 IAEA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 14일 IAEA 이사회 개막 연설에서 "북한의 핵 활동 지속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IAEA는 최근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 1년간 우라늄을 계속 농축해 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무부는 이란에 대해서는 "IAEA에 협력하더라도 마지못해서 하며 지연책을 쓰는 불완전한 협력을 제공한 역사를 갖고 있다"고 경고했다.

국무부는 "우리는 모든 회원국이 원자력 생산기술의 책임 있는 공급을 포함한 포괄적 안전보장 협정 및 추가 의정서가 새로운 국제 표준으로 기능하면서 IAEA 안전 협정의 최고 표준을 발효하도록 권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핵 안전 및 안보라는 중요한 분야에서의 IAEA 노력을 계속해서 촉진할 것이며, 원자력·과학·기술의 평화적 적용 혜택을 확대하기 위한 IAEA의 활동에 대한 지원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21∼24일 빈을 방문한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