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법무부, 포틀랜드 공무원 '과격시위 책임' 기소 검토

송고시간2020-09-19 00:18

트럼프 행정부-민주당 지자체 대립 속 논란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이어져 온 과격 시위의 책임을 물어 현지 공무원들을 기소하는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법무부는 포틀랜드에서 경찰과 시위대 간 충돌과 관련해 공무원들을 기소할 수 있을지를 검토했다고 전날 밝혔다.

현지 공무원들의 언행 등 미온적 대응이 시위대의 폭력 양상 격화에 도움을 줬는지를 조사했다는 것이다.

특히 법무부는 포틀랜드 공무원들이 폭동과 폭력에 대처하는 방식을 자세히 검토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오리건주와 포틀랜드시는 모두 민주당 소속 주지사와 시장이 이끌고 있다.

케리 쿠펙 법무부 대변인은 현재 검토 상황이나 향후 기소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시위 관련 폭력에 대해 시 공무원들을 기소하는 것은 연방 검찰에 힘든 법정 싸움이 될 것이라고 폴리티코는 내다봤다.

이에 테드 휠러 포틀랜드 시장은 성명을 내고 "터무니없다. 이 도시와 전국의 사람들은 겁을 먹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산불 등 기후변화에 대한 대처 실패로부터 관심을 돌리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미국에선 지난 5월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인종 차별과 경찰의 과잉 진압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역으로 확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가 격화해 폭력 양상으로 변질한 곳은 민주당 단체장이 이끄는 지역이라며 민주당 지방정부를 탓하고 '법과 질서'를 회복하겠다며 연방 법 집행 인력을 파견하는 등 연방정부 차원의 대응을 강조해왔다.

일부 언론은 시위대가 시내를 점거해 바리케이드를 치고 '자치 구역'을 선포하도록 허용한 시애틀 시장 기소도 검토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보도했지만 법무부는 이를 부인했다.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인종차별 항의시위가 벌어진 광장 표지판에 시위 구호 낙서가 그려진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인종차별 항의시위가 벌어진 광장 표지판에 시위 구호 낙서가 그려진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