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양키스, 역대 최초 3G 연속 6홈런…토론토는 싹쓸이패

송고시간2020-09-18 11:53

양키스 브렛 가드너에게 투런 홈런 허용한 뒤 포수와 대화하는 체이스 앤더슨
양키스 브렛 가드너에게 투런 홈런 허용한 뒤 포수와 대화하는 체이스 앤더슨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뉴욕 양키스의 막강 홈런포에 또다시 무너졌다.

토론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양키스와 방문 경기에서 홈런 6방을 맞고 7-10으로 졌다.

토론토는 양키스와의 3연전에서 싹쓸이 패배를 당했다.

이번 시리즈 전까지 토론토에 0.5경기 차 뒤진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였던 양키스는 이번 3연전을 통해 토론토에 2.5경기 앞선 2위로 올라섰다.

3회까지 이어진 2-2의 팽팽한 균형은 4회에 무너졌다.

양키스는 4회말 게리 산체스의 적시타로 리드를 잡은 뒤 브렛 가드너의 투런 홈런을 시작으로 세 타자 연속 홈런을 터트렸다.

이후 한 타자를 건너뛰고 장칼로 스탠턴과 글레이버 토레스의 백투백 홈런까지 나오며 순식간에 9-2로 달아났다.

구단 최초로 한 이닝 5홈런을 뽑아낸 양키스는 이에 만족하지 않았다.

7회말 산체스의 홈런까지 나오며 또다시 팀 6홈런을 완성했다.

앞선 2경기에서 13홈런을 터트린 양키스는 이날 홈런까지 포함해 MLB 역대 최초로 3경기 연속 6홈런 이상을 기록한 팀이 됐다.

토론토는 9회초 1사 만루에서 4점을 만회하며 3점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계속된 1, 2루에서 랜들 그리척,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양키스 마무리 어롤디스 채프먼에게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 경기가 그대로 종료됐다.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는 7이닝 7피안타(2피홈런)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2패)째를 챙겼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