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車 내수판매 6개월 만에 감소…코로나·개소세 감면율 축소 영향

송고시간2020-09-18 11:00

8월 내수 판매 13만5천대…작년 동기보다 -1.2%

수출 감소율도 다시 확대… 15.8%↓

자동차 수출
자동차 수출

지난 4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의 모습.[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회복 조짐을 보이던 자동차 수출이 지난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시 꺾였다.

내수판매는 개별소비세 감면율 축소 등의 영향으로 6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을 보면 지난달 국내 자동차 수출은 작년 8월보다 15.8% 감소한 13만6천538대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수요가 위축되면서 자동차 수출은 지난 4월(-44.6%), 5월(-57.5%), 6월(-40.1%) 급감하다 7월(-11.7%) 감소 폭이 줄었으나 다시 확대됐다.

산업부는 "코로나19 재확산에다 주요 시장 현지의 재고 물량이 남아있고, 현대·기아차 신차 라인 설비 공사로 주요 공장이 휴업하면서 수출이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자동차 생산도 작년 8월보다 6.4% 감소한 23만3천357대에 그쳤다.

수출 부진에도 자동차 산업 버팀목 역할을 해오던 내수판매도 지난달에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작년 8월보다 1.2% 감소한 13만5천349대가 판매돼 6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개별소비세 인하 폭 조정(70%→30%)과 코로나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이 영향을 미쳤다.

내수판매는 2월 -18.8%에서 3월 10.1% 증가로 돌아선 뒤 4월(8.0%), 5월(9.7%), 6월(41.9%), 7월(8.9%)까지 오름세를 이어왔다.

친환경 차 내수판매(대,%)
친환경 차 내수판매(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친환경 차 내수판매는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특히 전체 내수판매 대비 친환경 차 판매 비중은 11.8%로 1년 전(6.3%)보다 급증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국산 하이브리드가 배 가까이 늘어난 8천769대가 팔렸고, 국산 수소차도 2.7배가량 늘어난 675대가 판매됐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