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유엔 파트너 시티에 선정…협력 강화사업 진행

송고시간2020-09-18 08:50

유엔기념공원
유엔기념공원

촬영 조정호(드론)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이 유엔 창설 100주년(2045년) 준비를 위한 '유엔 75 파트너 시티'에 선정됐다.

부산시는 유엔이 2045년 창설 100주년 준비를 함께할 동반자 도시를 찾기 위해 인구 100만명 이상의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결과 부산이 파트너 시티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부산과 경북, 전남 등 3개 도시가 선정됐다.

유엔은 파트너 시티와 글로벌 비전 수립을 위한 의견 수렴과 홍보 활동을 진행한다.

부산시는 이번 파트너 시티 선정으로 유엔 75주년 설문 홍보와 유엔 75 글로벌 비전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시는 16개 구·군, 교육·공공기관 등과 각 기관 홈페이지에서 유엔 75주년 과제 발굴을 위한 의견을 받는다.

부산 유엔 위크 기간 집중적으로 유엔 75가 진행 중인 '우리가 꿈꾸는 미래'라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하고, 유엔 75 담론을 제시할 세미나와 간담회도 연다.

부산 유엔 위크는 유엔의 날(10월 24일)과 턴 투워드 부산(11월 11일)을 시작과 끝으로 앞의 한 주는 감사주간으로 운영,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

다음 한 주는 추모주간으로 정해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전몰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행사를 연다.

부산시는 지난해를 부산 유엔 위크 원년으로 선포, 부산을 글로벌 평화 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