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언택트 국감 열리나…"피감기관 출석 50명까지" 권고

송고시간2020-09-17 19:24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올해 국정감사는 출석 인원이 최대 50명으로 제한되고, 온라인 질의응답 방식도 도입될 전망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사무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국감 방역 협의사항'을 각 상임위에 배포했다.

국정감사 (PG)
국정감사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국회는 일단 현장 밀집 인원을 줄이기 위해 '50·50·50'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국감장과 대기구역에 각각 50명 이상 모이지 못하도록 하고, 피감기관 출석 인원도 하루에 총 50명을 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이다.

통상 국감은 국회의원과 증인·참고인이 한자리에서 문답을 주고받지만, 이번에는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한 온라인 문답을 혼용하도록 권고했다.

관례로 국감을 열지 않는 수요일에도 국감을 열도록 했다. 참석 인원을 최대한 분산하기 위해서다.

부득이하게 지방에서 현지 국감을 열 경우 회의장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하도록 했다.

사무처 관계자는 "강제성은 없다"며 "상임위별 특수성이 있기 때문에 간사 간 협의에 따라 세부 수칙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