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나발니, 투숙 호텔 객실 물병에 묻은 신경작용제에 중독"

송고시간2020-09-17 18:42

나발니 진영 "독일 검사소가 호텔 물병서 '노비촉' 흔적 발견"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독극물 중독 증세로 독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발병 전 방문했던 시베리아 도시의 호텔 객실 물병에 묻어 있던 독극물 '노비촉'에 의해 중독됐음이 확인됐다고 나발니 진영이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나발니 진영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독일 검사소가 나발니가 묵었던 시베리아 톰스크의 호텔 객실에서 수거된 플라스틱 물병에서 노비촉 흔적을 찾아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나발니 입원 중인 샤리테 병원 앞 지키는 독일 경찰 [EPA=연합뉴스]

나발니 입원 중인 샤리테 병원 앞 지키는 독일 경찰 [EPA=연합뉴스]

나발니 측은 지난달 20일 그가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쓰러져 입원한 사실이 알려진 뒤 톰스크에 남아있던 측근들이 나발니가 묵었던 호텔 객실에 들어가 그곳에 남아 있던 모든 것들을 수거했다고 전했다.

객실에 있던 물병도 이때 함께 수거해 이후 독일 측에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측근들은 "나발니가 가벼운 병에 걸린 것이 아니란 것을 직감했기 때문에 나중에 독일 의료진에 전달하기 위해 유용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가져오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주가 지난 뒤 바로 톰스크 호텔 객실에서 가져온 물병에서 독일 검사소가 노비촉 흔적을 발견했다"면서 "이후 알렉세이의 검체를 전달받은 다른 3곳의 검사소도 그가 노비촉에 중독됐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나발니 측은 그가 공항으로 가기 위해 자신의 방을 나서기 전에 누군가가 객실 물병에 노비촉을 묻힌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러시아 당국이 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을 것이란 점은 처음부터 분명했으며, 실제로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당국은 나발니의 중독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나발니 진영은 지적했다.

지난달 20일 톰스크-모스크바 노선 여객기에서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진 나발니는 독일 베를린의 샤리테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7일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 회복 중이다.

사건 직후 나발니 측은 그가 독극물 공격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처음으로 그를 치료한 러시아 병원과 당국은 나발니에게서 독극물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지난 2일 연방군 연구시설의 검사 결과 나발니가 옛 소련 시절 군사용으로 개발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노출됐다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증거"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후 프랑스와 스웨덴의 연구소도 나발니의 노비촉 중독을 확인했다.

한편 러시아의 노비촉 개발자 가운데 1명인 레오니트 린크는 이날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톰스크 호텔 물병에 노비촉을 묻혔으면 나빌니뿐 아니라 병을 접촉한 모든 사람이 죽었을 것"이라며 나발니 측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문제의 물병이 톰스크 호텔에서 나온 것이란 점을 증명하기는 어렵다"면서 "그같은 물병은 세계 어디서도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나발니가 15일(현지시간) 가족과 함께 있는 모습을 SNS에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리아노보스티 통신 사진 재인용]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나발니가 15일(현지시간) 가족과 함께 있는 모습을 SNS에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리아노보스티 통신 사진 재인용]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