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호트 격리 진천 요양원서 2명 추가 확진…총 5명으로 늘어

송고시간2020-09-17 18:34

(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코호트 격리 중인 충북 진천의 노인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

코로나19 검사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17일 진천군에 따르면 이 요양원 입소자 A(80대)씨와 요양 보호사 B(60대)씨가 검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청주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이 요양원은 요양보호사와 입소자 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지난 15일부터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진천군 보건소는 이날 오전 입소자 1명과 직원 6명이 의심 증세를 보이자 입소자와 직원 29명 전원을 검체 검사했다.

이들 가운데 23명은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1명은 결과가 불분명해 재검 중이다. 3명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이 요양원에서는 모두 5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

이 요양원에서는 요양보호사 C(50대)씨가 지난 14일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튿날 60대 입소자와 50대 요양보호사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C씨는 충남 보령 50대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자 D(60대)씨를 통해 감염됐다.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54명으로 늘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