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스가시대] "새 내각 지지율 64%"…아베 재집권 때보다 높아

송고시간2020-09-17 18:09

고노에 대한 기대의견 76%…아소는 유권자 과반이 부정적 평가

경제정책·코로나 대책·총리 정치 태도에 "변화 필요" 의견

[日스가시대] "새 내각 지지율 64%"…아베 재집권 때보다 높아
고노에 대한 기대의견 76%…아소는 유권자 과반이 부정적 평가
경제정책·코로나 대책·총리 정치 태도에 "변화 필요" 의견

밝은 표정의 스가 총리
밝은 표정의 스가 총리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16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스가 요시히데(가운데) 총리는 새 내각 구성원들이 기념 사진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2020.9.17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출범에 대한 여론의 기대감이 매우 큰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니치(每日)신문, 사회조사연구센터, 민영방송 뉴스네트워크 JNN이 17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긴급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64%를 기록했다.

조사 방법에 차이가 있어서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으나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발족 직후 지지율 52%를 기록했던 것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라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아베 총리가 사의를 표명하고 얼마 지나지 않은 이달 8일 조사에서는 아베 내각 지지율이 50%였는데 스가 내각 발족으로 집권 세력의 인기가 더 높아진 셈이다.

이번 조사에서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7%를 기록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에 관해서는 '정책이 기대할만한 것 같다'는 반응이 35%로 가장 많았고 '아베 정권의 노선을 계승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30%로 뒤를 이었다.

'총리의 사람됨에 호감을 느껴서'라는 답변은 27%였다.

반면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아베 정권보다 나아지지 않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61%로 가장 많았고 '정책이 기대할만하지 않다'는 반응이 20%로 뒤를 이었다.

스가 정권이 아베 정권과 달라지기를 바라는 분야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24%가 경제정책을 꼽았고 21%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도쿄 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앞쪽 가운데)가 1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다른 각료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앞쪽 가운데)가 1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다른 각료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총리의 정치 자세가 바뀌어야 한다는 응답은 19%였다.

이어 사회보장정책(17%), 외교·안전보장정책(9%) 순이었다.

아베 내각의 주요 각료가 스가 내각에서도 기용되고 집권 자민당 주요 직위자가 유임된 것에 관해서는 인물별로 평가가 엇갈렸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에 관해 기대한다는 의견은 76%에 달했지만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을 유임한 것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은 54%였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의 역할을 기대한다는 의견은 39%였고 29%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총재 선거 초반에 스가 지지를 표명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을 유임시킨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56%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