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트댄스 "틱톡 기술협력 논의…사업·기술 매각 아냐"'

송고시간2020-09-17 17:53

"오라클과 기술협력 협상도 중국 정부 승인 필요"

트럼프, 틱톡 제재 (PG)
트럼프, 틱톡 제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이나 자사의 핵심 기술을 매각할 뜻이 없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17일 펑파이(澎湃)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확실히 일부 회사와 협력 방안을 깊이 논의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미국 정부와 대중이 제기한 미국 사용자 데이터 안보 우려를 해소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는 "위 방안은 (미국) 사업과 기술을 매각하는 것과는 관련이 없으며 아직 최종적으로 협의에 서명이 된 것도 아니다"라며 최종 서명을 하려면 중국과 미국 정부 해당 부처의 비준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매각하는 대신 오라클과 '기술 협력'을 하기로 결정하고 나서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정부는 이달 20일을 기한으로 정하고 틱톡의 미국 사업을 미국 회사에 넘기지 않으면 자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바이트댄스는 그러나 틱톡 미국 사업을 완전히 매각하는 대신 운영권을 미국 오라클에 맡기는 '기술 협력'을 하겠다면서 미국 정부에 이 같은 거래를 승인해달라고 신청한 상태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