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NSC상임위 개최…"한일관계 발전에 지속 노력"

송고시간2020-09-17 17:17

靑 "日 스가 총리 답신은 아직…서한 검토 등에 시간 걸려"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청와대는 17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총리 취임과 관련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과거사 문제,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한일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스가 내각 출범을 계기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날 스가 총리에게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

한일 양국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고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만큼 언제든 마주 앉아 대화하고 소통하자는 것이 문 대통령의 기본 입장이다.

문 대통령의 축하 서한에 스가 총리는 아직 답신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통령이 서한을 보낼 경우 상대국으로부터 곧바로 답신이 오는 게 아니다"라며 "서한을 검토하고 답신을 작성하는 데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세계 각국 정상들의 축하 서한이 답지할 경우 이를 검토한 뒤 일괄적으로 답신하는 게 외교 관행이라는 것이다.

한편 NSC 상임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주변 정세 및 한미동맹 현안을 점검하고, 외교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