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시, 내년부터 청년 발달장애인 목돈 마련 지원

송고시간2020-09-17 17:09

인천시
인천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가 내년부터 청년 발달장애인의 자산 형성을 돕는다.

인천시는 내년부터 만 16세 이상 39세 이하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가칭 '행복맞춤통장'을 발급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발달장애인이 매월 15만원씩 3년간 저축하면, 본인 저축 원금 540만원에 시와 구·군 지원금 540만원을 합쳐 총 1천80만원과 이자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생애 1회 지원한다.

시는 통장 발급을 원하는 발달장애인 가운데 중복 장애 여부, 연령, 가구소득 등을 고려해 내년부터 매년 200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올해 7월 기준으로 인천지역 만 16∼39세 발달장애인은 총 6천610명이다.

시 관계자는 "발달장애인은 다른 장애인보다 개인소득 수준과 취업률이 낮아 자립을 위한 목돈 마련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지원 대상자를 전체 중증장애인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