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제천·영동 지역갈등 양상

송고시간2020-09-17 17:19

"균형발전 위해 서둘러야" vs "교육비 부담만 커져"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을 놓고 예정지인 제천시와 영동군을 비롯한 남부권이 갈등하고 있다.

제천시 주민자치위원회와 이통장연합회는 17일 성명을 내 "충북도는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을 신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역 갈등을 부추기는 자치연수원 이전 철회 주장을 즉각 중단하라"고 영동지역을 겨냥했다.

제천시새마을회 등 직능단체는 오는 18일부터 도청 서문과 정문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한다.

도청에서 68일째 1인 시위를 벌인 영동군 공무원노조에 맞불을 놓는 셈이다.

배동만 의장 등 시의원들도 이날 이시종 지사와 박문희 도의회 의장을 잇달아 면담, 흔들림 없는 사업추진을 요청할 예정이다.

청주에 있는 자치연수원의 북부권(제천) 이전은 이 지사의 선거공약이다.

업무협약 하는 이시종(오른쪽) 지사와 이상천 제천시장
업무협약 하는 이시종(오른쪽) 지사와 이상천 제천시장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도와 제천시는 지난 7월 20일 자치연수원을 2023년까지 제천으로 옮기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했다.

청사와 직원 숙소 등이 들어설 새 자치연수원 청사는 제천시 신백동에 조성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그러나 영동 등 도내 남부권의 반발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보은·옥천·영동군 공무원노조는 지난 6월 "연수원 제천 이전은 남부 3군 공무원의 교육받을 권리와 편의를 무시한 처사"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기자회견 하는 전공노 보은·옥천·영동지부
기자회견 하는 전공노 보은·옥천·영동지부

[심규석 기자 촬영]

김국기(영동1) 도의원은 지난 3일 "수백억 원을 들여 자치연수원을 이전하는 것은 문제가 있고, 북부권을 제외한 나머지 시·군의 교육비 부담도 커진다"며 날을 세웠다.

영동군의회는 지난 8일 "혁신성장을 대표하는 (도지사) 공약은 모두 청주 이북지역을 거점으로 한다. 자치연수원마저 제천으로 옮기면 오히려 지역 균형발전에 역행한다"는 내용의 건의문을 채택했다.

배 제천시의장은 "제천은 도내 저발전 하위 지역에 해당한다. 지사 공약사업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억지 주장을 편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지사는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북부에 자치연수원, 남부에 농업기술원 분원을 건립하려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