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1.7원 하락 마감…3일째 1,170원대

송고시간2020-09-17 15:59

달러
달러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7일 내림세를 이어갔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7원 내린 달러당 1,174.4원에서 거래를 마쳤다.

지난 15일 약 7개월 만에 종가 기준 1,170원대로 떨어진 뒤 사흘째 낙폭을 키우는 모습이다.

이날 환율은 2.6원 내린 1,173.5원에서 출발해 1,173.3∼1,177.8원 사이에서 움직였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하락 압력을 받았고 장중에는 위안화 환율 흐름에 연동해 낙폭을 조절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천700억원 이상을 순매도한 것은 환율 하락을 제한하는 재료로 작용했다.

글로벌 외환 시장에서 달러화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 직후 내림세를 보이다가 이내 오름세로 돌아섰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118.96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16.32원)에서 2.64원 올랐다.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