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자치구, 홍수 대비 지하차도 시설 개선

송고시간2020-09-17 15:55

하반기에도 '착한 임대인' 지방세 최대 50% 감면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지난 7월 말 쏟아진 폭우로 침수 피해 등을 본 시내 지하차도 시설을 개선한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는 17일 오후 제11회 시·구 정책협의회 영상 회의를 열어 '지하차도 배수펌프장 유지관리에 관한 경비 지원요청'과 '착한 임대인 지방세 감면 하반기 연장 협조' 등 현안 5건을 논의했다.

지난 7월 집중호우 당시 대전역·동산·원동·대동·소정 등 5곳의 지하차도는 배수펌프가 정상 가동하지 않아 침수됐다.

7월 30일 오후 5시께는 출입이 금지된 동구 판암동 소정지하차도를 지나던 70대 남성이 물에 빠져 숨졌다.

시는 구별 1억원씩을 지원해 지하차도 기능 개선을 돕기로 했다.

시와 구는 하반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고려해 소상공인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에게 최대 지방세 50%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상반기에는 임대인 613명에 대해 지방세 2억6천600만원을 감면해 줬다. 모두 1천4명의 소상공인이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았다.

서철모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하면서 많은 시민이 어려움을 겪는 만큼 시와 자치구가 힘을 모아 주요 정책을 신속히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