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NIST 개발한 앱 2개, IDEA 국제 디자인상 본상 선정

송고시간2020-09-17 15:38

디지털 배뇨일지 '프리비', 지속가능한 삶 돕는 '술라이'

환자의 배뇨 건강관리를 도와주는 디지털 플랫폼 '프리비' 소개. [UN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환자의 배뇨 건강관리를 도와주는 디지털 플랫폼 '프리비' 소개. [UN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 2개가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20'에서 본상을 받았다.

UNIST는 김황 디자인학과 교수와 정두영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교수팀이 개발한 앱 '프리비'(PRIVY Voiding Diary), 김 교수팀이 디자인한 앱 '술라이'(SuLi·Sustainable Lifestyle)가 IDEA 2020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에 각각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프리비는 환자의 배뇨 건강관리를 도와주는 디지털 플랫폼이다.

비뇨기과 환자 진단을 위해서는 수기로 배뇨량·일자·시간·통증 등을 기록하는 배뇨 일지 작성이 필요한데, 이를 디지털 방식으로 편리하게 바꾼 것이다.

사용자들은 직관적인 디자인의 앱을 이용해 손쉽게 배뇨 일지를 작성할 수 있다. 입력된 데이터는 자동 분석을 거쳐 의료진이 참고할 수 있는 진단 지표로 제공될 수도 있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편리하다.

정 교수는 "의료진, 환자들과 인터뷰해 진료 프로세스 어려움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했다"라면서 "누구나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작업이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소비자들의 지속가능한 삶을 돕는 애플리케이션 '술라이' 소개. [UN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비자들의 지속가능한 삶을 돕는 애플리케이션 '술라이' 소개. [UN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술라이는 소비자들의 지속가능한 삶을 돕는 앱이다.

연구팀은 일상에서 사용하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보여주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 디자인에 착수했다.

이 앱은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각 제품의 지속가능성을 쉽게 분석하도록 지표를 제공한다.

이 지표를 활용해 제품을 비교·분석하고 선택할 수 있으며, 이런 활동을 바탕으로 각자의 노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시각화 메뉴도 제공한다.

또 사용자끼리 소통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가능하도록 했다.

김 교수는 "친환경 사회에 대한 관심이 커졌지만, 실제 어떻게 실천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막연한 경우가 많다"라면서 "술라이는 제품을 직관적으로 이해하고 선택할 기회를 제공해 스스로 지속가능한 삶을 실천하도록 돕는다"고 설명했다.

IDEA는 미국산업디자이너협회가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이다.

독일 'iF 어워드'(iF Design Award), '레드닷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린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