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와이, 10월부터 문턱 낮춘다…여행객 2주 격리 면제

송고시간2020-09-17 15:37

지난 6월 하와이 해변
지난 6월 하와이 해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하와이가 여행객에게 적용해온 2주 격리 의무를 다음 달 중순부터 면제하기로 했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10월 15일 이후 외지에서 들어오는 여행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진단을 받으면 격리 의무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여행객은 하와이에 도착하기 전 72시간 이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하와이는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고자 3월 말부터 외지인을 대상으로 14일간 격리를 의무화했다.

그러다 8월 1일부터 격리 의무를 완화하려 했으나 미 본토뿐만 아니라 하와이 안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완화를 미뤄왔다.

여기에다 검진 물자 부족이 겹치면서 9월 1일 완화하려던 계획도 재차 지연됐다.

이게 주지사는 편의점 내 약국, 카이저퍼머넌트 의료 기관 등이 주 정부와 계약에 따라 검진을 맡는다고 설명했다.

항공사들도 승객에게 이 같은 사전 검진 규정을 공지할 예정이다.

코로나 사태 이후 하와이 여행객은 90% 이상 줄었으며, 호텔 수백곳이 문을 닫고 일자리 중 거의 4분의 1이 증발했다.

4월 당시 하와이는 네바다, 미시간에 이어 실업률이 3번째로 높은 주로 기록된 적도 있었다.

이게 주지사는 "여행 전 검진 규정으로 하와이 여행과 관련한 안전을 한층 강화될 것이란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와이 확진자는 최근 일주일 평균 하루 118명으로, 8월 말 일주일 평균 255명보다 줄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