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따님 식당서" "아픈 기억"…秋-野 일촉즉발 신경전

송고시간2020-09-17 16:54

사흘 전보다 강경해진 어조…與 의원들은 엄호모드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답변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9.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의혹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집요한 추궁에 감정 표출을 억누르는 모습을 보이며 날카로운 신경전을 주고 받았다.

지난 14일에 이어 두 번째로 대정부질문에 나선 추 장관은 "엄마의 상황을 이해해달라"고 호소했던 사흘 전에 비해 강경해진 어조로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적극 부인했다.

사안별로 더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으라는 야당의 요구에는 "신속한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뿐"이라고 일축했다.

추 장관은 특히 보좌관 청탁 의혹을 집요하게 캐묻는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에게 "가정을 전제로 추궁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추 장관은 최 의원이 "보좌관이 청탁 전화를 했다는 사실을 들었나", "보좌관의 행위는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관련 질문을 쏟아내자 "연속된 질문을 전제로 계속 말씀한다", "일단 사실이 전제돼야 한다"고 논박했다.

보좌관이 사법 처리되면 책임지겠느냐는 추가 질문에 "가정을 전제로 해 자꾸 국민 여론을 만들고 있다"고 응수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또 딸의 외교부 비자 청탁 의혹,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수백만원의 정치자금을 사용했다는 주장 등이 열거되자 "법을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자신의 딸이 과도한 임대료 탓에 식당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하면서 "아픈 기억을 소환해준 의원님 질의에 감사하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감정이 고조된 듯 목소리를 떨기도 했다.

추 장관과 야당 의원들 사이에 일촉즉발의 신경전이 오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의혹이 대부분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추 장관을 두둔했다.

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추 장관 부부가 국방부 민원실에 청탁 전화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단순 문의로 정리된 것 아닌가 본다"고 감쌌다.

같은 당 송기헌 의원도 "정당끼리는 충분히 건강한 비판을 할 수 있다"며 "그러나 비판을 넘어 과장과 왜곡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발언대로 향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발언대로 향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위해 발언대로 나가고 있다. 2020.9.17 je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