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아들 군복무, 간단치 않았다 생각…사생활 캐지 말라"

송고시간2020-09-17 15:35

발언대로 향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발언대로 향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위해 발언대로 나가고 있다. 2020.9.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아들의 카투사 복무가 간단치만은 않은 것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최근에 아들의 동료 병사가 특권 없었다, 엄마가 누구인지 밝히지도 않았다, 엄마는 한 번도 부대에 면회에 온 적이 없었다고 인터뷰하는 것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장관은 "치료를 잘 받고 건강하게 군 생활을 마친 것을 군 당국에 감사드린다"며 "더는 아들의 사생활을 캐거나 하지 말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이 '3개월 정도 더 요양이 필요했다고 했는데 훨씬 못 미치는 기간에 귀대했다'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진단서에 있는 의사의 소견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공신력 있는 대형병원의 아주 전문가인 훌륭한 의사가 진료소견을 낸 것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제가 아닌 그 의사나 다른 전문가들에게 여쭤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미애 '딸 식당' 놓고 충돌…"민생 말하며 격려" vs "개인돈 쓰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