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보당 경기도당 "다주택 경기도의원 31%…처분해야"

송고시간2020-09-17 15:24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진보당 경기도당은 경기도의원 10명 중 3명꼴로 다주택자 보유자라며 실제 거주하지 않는 주택의 처분을 촉구했다.

"경기도의원, 다주택 처분해야"
"경기도의원, 다주택 처분해야"

[수원=연합뉴스) 진보당 경기도당은 17일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주택 보유 경기도의원들의 실거주 외 주택 처분을 촉구하고 있다. 2020.9.17 [진보당 경기도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aonnuri@yna.co.kr

진보당 경기도당은 17일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올 3월 공개한 경기도의원 재산등록자료를 토대로 의원 본인과 배우자 기준 주택 보유현황을 분석한 결과, 도의원 141명 중 44명(31%)이 다주택 보유자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다주택자 44명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보유한 주택 수는 8채를 보유한 의원이 2명, 6채 1명, 4채 1명, 3채 9명, 2채 31명이었다.

이들 다주택 보유자 중 29명은 본인 지역구가 아닌 지역에도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주택·비주택·토지 포함) 가액 상위 10명의 부동산 가액은 평균 38억4천만원이었으며 평균 주택 3채와 비주택 2채, 토지 10필지를 보유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밖에도 도내 건축, 도로 관련 정책과 조례 등을 다루는 건설교통위원회와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의원 26명 중 7명(27%)이 다주택자였다고 지적했다.

진보당 경기도당은 "연일 고공 행진하는 부동산 가격은 양극화와 불평등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경기도의원들부터 실거주 외 주택 매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