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시민권익위, '민간공항 무안 이전 재검토' 여론 조사 유보

송고시간2020-09-17 15:04

광주시장·전남지사에 상생 노력 촉구…특위 통해 연말까지 결론

최영태 광주 시민권익위원장
최영태 광주 시민권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시민권익위원회가 광주 민간공항의 전남 무안 공항으로 이전·통합에 대한 시민 의견 수렴을 유보했다.

시·도 간 갈등 요인 등을 고려한 것으로 특별위원회(특위)를 구성해 향후 절차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광주 시민권익위원회는 17일 광주시청에서 전체 회의를 하고 광주 민간공항 이전을 재검토하자는 시민 제안에 대한 처리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시민권익위 교통 분과위원회는 제안 취지에 따라 시민 의견을 묻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전체 회의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여론 조사 착수 여부 등을 논의한 결과 일단 보류하기로 했다.

권익위원, 전문가 등이 참여한 특위에서 다시 검토해 전체 회의에서 연말까지 결론을 낼 방침이다.

최영태 시민권익위원장은 "2018년 8월 광주시장, 전남지사가 합의했던 상생 협약을 해석하기에는 광주 민간 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 공항으로 이전하고, 광주 군 공항 이전에도 협력한다는 내용"이라며 "당장은 시장, 지사가 협약 이행에 노력하도록 촉구하고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은 민선 7기 출범 직후인 2018년 8월 협약을 통해 2021년까지 광주 민간 공항을 무안 공항으로 이전·통합하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광주 군 공항 이전이 전남 지역의 반발로 표류하자 광주에서는 당시 군 공항 이전에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함께했는데도 전남 지역의 협조가 없어 설명회조차 열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이 나온다.

반면 전남에서는 민간 공항 이전은 군 공항 문제와 별개로 정부의 공항개발 계획에 따른 수순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광주시 온라인 소통 플랫폼인 '바로 소통 광주'에는 민간 공항의 무안 국제공항 이전을 재검토하자는 의견이 올라와 시민권익위원회가 검토에 들어갔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