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은수미시장 선거 자원봉사자 부정채용 의혹 내사 착수

송고시간2020-09-17 14:30

"청와대 청원 사실여부 확인 필요"…성남시에 채용자료 제출 요구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이 성남시 서현도서관 공무직(옛 무기계약직)인 자료정리원으로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과 관련,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은수미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 부정채용의혹 조사 청원
은수미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 부정채용의혹 조사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성남중원경찰서 관계자는 17일 "청와대 청원이 제기된 만큼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남시 인사팀에 2018년 말 서현도서관 공무직 채용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경찰은 서현도서관이 다른 도서관과 달리 공무직 채용 기준을 완화한 이유와 이를 주도한 공무원이 누구인지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현도서관이 준사서 자격증 조건을 빼고 자격증 소지 우대로 기준을 변경해 은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이 지원할 수 있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경찰은 또 면접위원으로 참여한 성남시 공무원 3명(사무관급)을 상대로도 인사 청탁을 받았는지를 파악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무직에는 387명이 응시했는데 대부분 서류전형을 통과해 356명이 면접을 봤으며 면접위원 3명이 매긴 점수를 합산해 최종 합격자 15명을 선발했다.

앞서 40대 후반의 성남시민이라며 실명을 밝힌 청원인은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 채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서현도서관 공무직 2차 면접시험에서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최종 선발인원 15명 중 무려 7명이 은 시장 캠프의 자원봉사자였다"며 "확률적으로 엄청난 수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준사서 자격증이 필수자격요건이었던 다른 도서관과는 달리 서현도서관은 응시 자격 기준을 완화해 특별한 자격요건이 없었다"며 "자원봉사자들이 취업하고 나자 다시 기준을 강화해 채용공고를 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은수미 성남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이 내사에 착수한 가운데 시의회 야당인 국민의힘은 이르면 18일 공무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시의원은 "서현도서관 공무직으로 채용된 은 시장의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7명과 당시 인사 담당자들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고발하고 은 시장도 부정 채용 의혹과 무관하지 않은 만큼 직권남용 혐의로 함께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