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짜장면 배달도 못 오게 해"…'라면 형제'의 예견된 비극(종합)

송고시간2020-09-17 18:01

이웃들 "두 아이 또래보다 왜소", "주로 단둘이 다녀"

화재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컵라면 용기
화재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컵라면 용기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초등생 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물청소 작업 중 떠밀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컵라면 용기가 물웅덩이에 잠겨있다. 2020.9.17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짜장면을 직접 사러 왔길래 배달해준다니까 엄마한테 혼난다고 못 오게 하더라고."

17일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한 중화요리점에 있던 60대 업주는 며칠 전 발생한 안타까운 화재로 중태에 빠진 초등학생 형제를 또렷이 기억하고 있었다.

◇ "큰아이가 짜장면 배달 못 오게 했다"

이 업주는 "형제가 한 달에 2∼3번쯤 짜장면이나 짬뽕을 사러 왔다"면서 "한번은 형 혼자 씽씽카를 타고 왔길래 어떻게 들고 가나 싶어 배달해준다고 하니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 혼자 위험해 보여서 일단 집 앞까진 같이 가줬는데 엄마한테 혼난다고 못 올라오게 해서 결국 그냥 돌아온 적이 있다"고 했다.

지난 14일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던 어린 형제가 갑작스러운 불길에 휩싸였다.

A(10)군과 동생 B(8)군은 집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119에 화재 신고를 했지만, 워낙 다급한 상황이어서 집 주소를 말하고는 "살려주세요"만 계속 외쳤다.

이 불로 A군 형제는 전신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쳐 서울 모 병원으로 이송됐고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어린 형제를 덮친 화마가 지나간 현장에서는 이날 물청소 작업이 한창이었다.

형제가 살던 이층집에서 하염없이 떨어지는 물줄기 끝에는 물과 함께 휩쓸려 온 것으로 추정되는 컵라면과 즉석밥 용기들이 물웅덩이에 잠겨있었다.

새까맣게 그을린 붉은 건물 외벽은 다급했던 화재 순간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었다.

화마가 지나간 자리
화마가 지나간 자리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초등생 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17일 오전 물청소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0.9.17 goodluck@yna.co.kr

◇ 저녁 시간대 편의점을 찾던 어린 형제들

A군 형제의 안타까운 사고와 관련해 '돌봄 사각지대'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들 형제를 기억하고 있는 주변 이웃들의 증언이 잇따랐다.

이들 형제를 알고 있는 한 편의점 점주는 "주로 저녁 시간대에 형과 동생이 단둘이 왔는데 항상 1만원어치 정도 먹을거리를 사서 갔다"며 "형이 빨리 고르라고 하면 동생이 군소리 없이 잘 따랐다"고 기억했다.

이어 "사용 품목이 제한된 아동급식카드로 초코우유나 과자류를 구매했다"며 "워낙 자주 오다 보니 살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구분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인근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70대 업주는 "같은 학년인 손녀보다 머리 하나는 작을 정도로 A군의 몸집이 왜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업주는 "올해 1월쯤 A군이 고무장갑을 사러 왔길래 엄마 심부름하는 거냐고 물어보니 본인이 설거지할 거라고 대답했던 적이 있다"고 회상했다.

인근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업주는 "A군 형제가 참치 주먹밥을 2개씩 사서 집으로 돌아가곤 했다"며 "홀에서 밥을 먹고 가면 좀 더 관심을 가졌을 텐데 늘 포장만 해가서 그러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 이웃은 "화재 당시 웃옷이 벗겨진 상태로 동생이 실려 가는 걸 봤는데 갈비뼈가 훤히 보였다"며 "전체적으로 앙상한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화재의 흔적
화재의 흔적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초등생 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 외벽이 17일 오전 검게 그을려있다. 2020.9.17 goodluck@yna.co.kr

◇ '불길 번지자 형이 동생 감싸 안아'

미추홀구청 관계자는 이날 현장에 몰린 취재진을 향해 "불길이 번지자 큰아이는 곧바로 동생을 감싸 안았고 상반신에 큰 화상을 입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둘째는 형 덕분에 상반신은 크게 다치지 않았으나, 다리 부위에 1도 화상을 입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사고 당일 A군 형제는 평소 같으면 학교에서 급식을 기다려야 할 시간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학교가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면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와 함께 사는 A군 형제는 기초생활 수급 가정으로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매달 수급비, 자활 근로비, 주거 지원비 등 160만원가량을 지원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 마트 주인은 "가끔 엄마와 함께 온 형제들이 물건을 사려다가도 엄마가 내려놓으라고 다그치면 바로 제자리에 뒀을 정도로 군기가 든 모습이었다"며 "장을 본 비닐봉지도 아이들이 들길래 엄격한 집안인 줄 정도로만 알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과 인천시 등에 따르면 2018년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A군 형제의 어머니 C씨가 아이들을 방치해놓는다"는 내용의 이웃 신고가 3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수사 결과 C씨가 A군 형제를 방임 학대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C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지난달 검찰에 송치했다.

good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