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차위 "취약계층 일자리 우선 지원하고 양극화 해소해야"

송고시간2020-09-17 14:00

4차위 민간전문가 '대정부 권고안' 발표…"고용 불안정 해소하자"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4차위)와 일자리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안전망 강화와 4차산업혁명시대 도래로 인한 으로 인한 일자리 전반의 변화를 깊이 있게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일자리위원회는 18일 온라인으로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콘퍼런스'를 공동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대통령 직속 2개 위원회가 공동으로 일자리를 주제로 콘퍼런스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윤동열 건국대 교수(4차위 일자리 분과장)가 4차위 일자리 분과의 '대정부 권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4차위 일자리 분과가 지난 5월부터 논의한 내용을 토대로 한 권고안은 11월 초 4차위 전체회의에서 심의·의결된다.

윤 교수는 ▲ IT 활용 비대면 근무와 인사관리 혁신 지원 ▲ '생산적 정보 활용 역량(디지털 리터러시)'이 낮은 취약계층 일자리 우선 지원 및 다면적 양극화 해소 노력 ▲ 불안정한 고용 형태 노동자에 대한 법적·제도적 대책 마련 필요성 등을 강조한다.

이어 허재준 한국노동연구원 고용정책본부장은 고용 안전망 강화를 통한 소득 지원 필요성과 스타트업·IT 서비스 기업의 교육훈련 서비스 공급 필요성을 설명할 계획이다.

윤성로 4차위 위원장은 신기술 교육 및 훈련을 통한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 고용·사회 안전망 구축, 산업안전 및 근무환경 혁신 등 선제적인 대응 방향 설정 필요성을 강조한다.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한국형 뉴딜 추진, 산단 대개조 및 상생형 일자리 사업 추진, 신산업 발굴 및 지역 간 불균형 완화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강조할 예정이다.

4차산업혁명위 일자리 콘퍼런스
4차산업혁명위 일자리 콘퍼런스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