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대구시당 '갑질논란' 민주당 시의원에 연일 공세

송고시간2020-09-17 12:02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구시당이 갑질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대구시의원(비례대표)을 향해 잇따라 공세를 퍼붓고 있다.

대구시의회 건물
대구시의회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17일 논평에서 "이 의원의 갑질 논란이 공분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직자가 자신에게 비판적 입장을 가진 시민을 직접 찾아간 것도 모자라 모욕적 언사로 아픔을 준 것은 대단히 잘못되었다는 것이 시민들의 목소리다"라고 지적했다.

대구시당의 이 의원 관련 비난은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시당은 전날에는 "진심 어린 반성과 진정성 있는 사과가 먼저다"라며 이 의원의 사과와 민주당 차원에서의 징계를 촉구했으며 앞서 15일에도 관련 논평을 내며 이 의원을 비난했다.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의원의 갑질을 고발한다는 내용의 청원 글이 올랐다.

자신을 대구 한 공립학교 교직원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이 글에서 이 의원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을 단 후 이 의원이 직장으로 찾아와 "요즘도 댓글 단다면서?"라고 반말을 하며 시의원의 지위를 이용해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대구시의회는 이 의원에게 구두 경고를 내렸다.

민주당 대구시당도 지난 14일 이 의원과 관련해 윤리심판원 첫 회의를 열고 징계 가능성 등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mtkh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