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달러·위안화 위조지폐도 스마트폰으로 감정…"수사기간 단축"

송고시간2020-09-17 12:01

행안부·국과수 '위폐 원격 감정 시스템' 외화로 확대 적용

감정 기간 20일 이상→1일 이내로 단축…신분증 탐지 기능도 추가 예정

국과수 '위조지폐 원격감정 시스템' 기능 구현 모습
국과수 '위조지폐 원격감정 시스템' 기능 구현 모습

[행정안전부·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일선 수사관이 현장에서 스마트폰으로 위조지폐를 촬영해 감정하는 시스템이 원화뿐 아니라 달러와 위안화에도 적용된다.

행정안전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위조지폐 원격 감정 시스템'을 오는 18일부터 외화로 확대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국과수는 위조지폐 수사 속도를 높이기 위해 2018년 11월부터 원화를 대상으로 이 시스템을 운영해 왔는데 미화 100달러와 중국 100위안짜리 지폐에도 활용하는 것이다.

국과수는 실물감정의 경우 감정 의뢰부터 감정서를 받아보기까지 평균 20일 이상 걸리지만,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감정 기간이 1일 이내로 대폭 단축된다고 설명했다.

원격감정 시스템은 국과수에서 개발한 휴대용 위조지폐 감별 장치와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작동한다.

수사관들이 이 장치를 스마트폰에 장착한 뒤 앱을 가동해 위폐 의심 지폐를 촬영하면 자외선 형광반응과 미세패턴, 문양, 색상 등을 현장에서 확인해 간이 감별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

보다 정밀한 감정이 필요한 경우 위폐 사진을 국과수로 전송하면 된다. 긴급한 사안의 경우 빠르면 몇시간 안에 감정서를 받아보게 된다.

국과수는 위폐 원격감정 시스템 확대적용으로 국제 위폐범죄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슈퍼노트 등 진권과 구분하기 어려운 위폐에 대한 대량 데이터를 확보해 추가 단서를 제공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남규 국과수 원장은 "앞으로 통화 위조뿐만 아니라 주민등록증, 여권 등 신분증 위변조 자동 탐지 기능을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국과수 '위조지폐 원격감정 시스템' 개요
국과수 '위조지폐 원격감정 시스템' 개요

[행정안전부·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