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미군 사령관, 전역 앞둔 한국 합참의장에 "진정한 친구"

송고시간2020-09-17 11:49

환송 의장행사 주관…"박 의장의 군사합의 감독으로 DMZ 긴장 많이 완화돼"

발언하는 박한기 합참의장
발언하는 박한기 합참의장

(서울=연합뉴스) 박한기 합참의장이 17일 서울 용산 미군기지 나이트필드 연병장에서 열린 환송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한미연합군 사령관)은 17일 전역을 앞둔 박한기 합참의장에 대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많은 진척을 이뤄내는 등의 공적이 있다"고 말했다.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합참의장으로 임명되면 박한기 합참의장은 37년간의 군 생활을 마무리하게 된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오전 용산 미군기지에서 열린 '합참의장 환송 의장 행사'를 주관하며 "37년 동안 대한민국뿐 아니라 한미동맹을 위해 희생한 박 의장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훌륭한 지휘관, 애국자, 동맹의 진정한 친구인 박 의장의 군 생활을 기념한다"면서 "박 의장의 연합전투준비태세 유지, 9·19 남북 군사합의 감독으로 비무장지대(DMZ) 일대 긴장이 많이 완화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 의장의 리더십 덕분에 과거 3년보다 지난해 이룩한 것이 더 많다"며 "박 의장 덕분에 한미동맹은 어느 때보다 군사적으로 강해졌고, 더욱 협력적인 관계를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기념 촬영하는 박한기 합참의장
기념 촬영하는 박한기 합참의장

(서울=연합뉴스) 박한기 합참의장(왼쪽)이 17일 서울 용산 미군기지 나이트필드 연병장에서 열린 합참의장 환송식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오른쪽)으로부터 훈장과 감사패를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그러면서 "박 의장과 함께 많은 도전과제에 직면했고, 어떠한 장애물과 역경도 함께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박 의장이 한미동맹을 깨지지 않는 동맹이 되도록 (많은 것을) 보장했다"고 강조했다.

환송 행사에 참석한 박 의장은 "어려운 시기에 한미연합군사령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큰 힘이 됐다"며 "지금까지 한미동맹은 한 번도 후퇴한 적이 없다. 앞으로도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