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통신비-백신 딜은 무리수…철회해야"

송고시간2020-09-17 11:49

발언하는 심상정
발언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1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3세 이상 이동전화 사용자 통신비 2만원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아집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17일 상무위원회에서 "국민 다수도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고, 국민의힘부터 열린민주당까지 모든 야당이 반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이 사업을 강행하기 위해 독감백신 유료 접종분을 무료로 전환하는 방향으로 국민의힘과 딜을 시도하고 있다는 말이 들린다"며 "이렇게까지 무리수를 둬야 하겠나"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더는 샛길을 찾지 말고 통신비 지급 방침을 철회해 달라"고 요구했다.

심 대표는 또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의 핵심 책임자인 민주당 이상직 의원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민주당은 이 의원과 선 긋는 데만 신경 쓸 일이 아니라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해법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