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윤미향을 유관순에 빗댈 판"…與 대국민사과 촉구

송고시간2020-09-17 11:43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휴가 연장 논란과 관련해 여권의 옹호 발언이 정도를 넘었다며 집중 공격을 퍼부었다.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17 jeong@yna.co.kr

특히 추 장관 아들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한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에 대해서는 사퇴를 촉구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박 원내대변인 발언과 함께 홍영표 의원이 국민의힘 의원들을 '쿠데타 세력'으로 지칭한 것 등을 거론하며 "정부와 여당이 펼치는 '서일병 구하기' 막말·거짓말 퍼레이드에 국민의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슬그머니 내용을 삭제한 수정 논평을 내고 어정쩡한 사과로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박 원내대변인의 당직 사퇴와 민주당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전날 부산시장 출마를 시사한 박형준 전 의원은 한국이 궤변론자들의 나라가 됐다면서 "윤미향 의원을 유관순 열사에 빗댈 판"이라고 개탄했다.

한편 성일종 의원은 '추미애 장관의 이해충돌 여부에 관한 유권해석에 전현희 위원장이 개입하지 않았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설명과 관련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서 전 위원장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날 백드롭(뒷배경)을 '현병장(당직사병)은 우리의 아들'이라는 문구로 교체했다. 2020.9.17 jeong@yna.co.kr

국민의당은 이날 회의실 뒷걸개(백드롭)를 추 장관 아들 문제를 최초 제기한 '현병장'에 대한 지지의 글로 바꿨다.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안중근 의사' 발언에 대해 "희대의 망언"이라며 "정신 줄을 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럴 수 있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태규 의원은 회의에서 동부지검의 추 장관 아들 수사에 대해 "여권이 수사결과를 정해놓은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하라는 뜻) 수사"라면서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결과가 나오면 축소 은폐, 짜고 치는 고스톱 수사라는 국민적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