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북에 공동방역·수해복구 지원 등 5개 사업 제안

송고시간2020-09-17 11:29

'DMZ 포럼' 기조연설서 "평화 정착, 남북 모두에 이익"

북측에 5개 협력사업 제안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북측에 5개 협력사업 제안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고양=연합뉴스) 17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DMZ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북측에 공동방역과 수해복구 지원 등 5개 협력사업을 제시하고 있다. 2020.9.17 [경기도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고양=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남북 공동방역과 수해복구 지원 등 5개 협력사업을 북측에 제안하며 경색된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 조성을 시도하고 나섰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열린 '2020 DMZ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 공동방역 및 의료협력, 임진강 수계관리 협력, 접경지 사업 남북 공동 조사·연구, 남북 공동 삼림복원 및 농촌종합개발, 대북 수해복구 지원 등 5개 협력사업을 제안하며 북측의 적극적 호응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소극적이고 불안정한 평화가 아닌 적극적이고 항구적인 평화가 우리의 일상이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남북교류를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평화를 정착해 번영의 길로 가고자 하며 그것이 남북 모두에게 이익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도보다리' 회담과 평양공동선언 등 정부의 평화를 위한 노력과 성과를 강조하며 "옳은 길이라면 시련과 고난이 있다고 해도 나아가야 한다"며 평화 정착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5개 협력사업에 대한 설명도 곁들였다.

그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보듯 전염병과 감염병은 국경으로 막을 수 없으며, 피해를 막고 모두의 안전을 확보하려면 남북 공동 방역협력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개풍·개성 일원에 '남북 공동 의료·보건 방역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임진강 수계관리와 관련해서는 수해 방지와 통합적인 물 관리를 위해 '남북 수계관리 기구' 설치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또 "한강하구 남북 공동 수로 조사 재개와 서해 경제 공동특구 조성 사업을 상호 합의한 대로 이행해야 할 때"라며 "아울러 비무장지대 안에 개성과 판문점을 연계해 남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평화공원을 조성할 수 있도록 조사와 연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도가 지방정부 최초로 양묘장 조성 물품과 스마트 온실에 대한 유엔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받은 것을 언급하며 개풍양묘장과 농촌 시범마을 조성에 대한 협의를 재개할 것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1984년 우리가 홍수 피해가 났을 때 북측이 구호물자를 조건 없이 지원한 것을 언급하며 경기도가 조건 없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에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DMZ는 평화를 원한다'라는 주제로 이날 개막한 DMZ 포럼은 라이베리아 출신의 평화운동가 리마보위, 미국 하버드대 조셉나이 교수 등 국내·외 석학, 전문가, 평화 NGO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이틀간 기획세션, 평화운동 협력세션, 특별세션, 초청세션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17일에는 경기연구원 주관으로 DMZ의 보전과 개발방안을 논의하는 기획세션, 보훈교육연구원과 북한 과학기술연구센터가 탈북 여성 연구자들이 보는 한반도 평화론과 북한과의 과학기술 협력에 관해 논의하는 초청세션,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을 논의하는 특별세션이 진행된다.

18일에는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한반도종전평화캠페인이 공동주관하는 평화운동 협력세션,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상 특별강연,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과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가 공동 주재하는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라는 주제의 특별세션, 포럼을 마무리하는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DMZ 포럼은 공식 홈페이지(www.dmzforum.or.kr)에 접속하면 누구나 개회식 등 모든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