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것만 알면 중국산에 속지 않아요"…농관원 원산지 식별정보

송고시간2020-09-17 11:33

국산과 중국산 도라지 식별법
국산과 중국산 도라지 식별법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이하 전남농관원)은 17일 추석 명절을 2주가량 앞두고 농산물 원산지를 소비자가 식별하는 방법을 알리고 있다.

차례상에 빠지지 않는 도라지, 고사리, 곶감 등의 원산지를 한눈에 구분하도록 각 품목의 외형과 특징 정보를 제공한다.

깐도라지는 길이가 짧고 껍질이 잘 벗겨지지 않아 일부가 남은 국산과 달리 중국산은 길이와 크기가 다양하고 껍질이 잘 벗겨져 깨끗한 편이다.

깨물었을 때 국산은 쓴맛이 거의 없고 중국산은 질긴 느낌과 쓴맛이 강하다.

고사리는 줄기 아래 단면이 불규칙하게 잘리고 먹을 때 줄기가 연하게 느껴지는 특징이 국산이다.

중국산은 줄기 아랫부분이 칼로 잘려 단면이 매끈하며 식감이 질기다.

국산과 중국산 곶감 식별법
국산과 중국산 곶감 식별법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곶감은 국산은 과육에 탄력이 있고 밝은 주황색으로 꼭지가 동그란 모양이다.

중국산은 과육이 딱딱하거나 물컹하며 탁한 주황색을 띠고 꼭지가 네모난 모양으로 깎여 있다.

대추는 연한 갈색을 띠며 꼭지가 붙어 있는 것이 많고 진한 향이 국산의 특징이다.

중국산은 진한 갈색으로 붙어 있는 꼭지가 작고 향도 거의 없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누리집(www.naq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을 구매할 때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의심스럽다면 전화(☎ 1588-8112) 또는 농관원 누리집으로 신고하면 된다.

농관원은 이달 29일까지 추석 대비 원산지 표시 일제 단속을 전국적으로 시행한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