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통일 30주년에도 동서독 격차 뚜렷…구동독 출신 "2등 시민"

송고시간2020-09-17 11:25

구동독 1인당 GDP 4배로 늘었지만…평균임금 독일전체의 88%·경제력 73%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독일이 통일된 지 30년이 지났지만, 구동독과 서독지역 간의 경제·사회적 격차는 '분단'이 지속되고 있다고 여겨질 정도로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동독 지역에서 극우정당에 대한 지지도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구동독 출신 주민들은 자신들이 2등 시민처럼 느껴진다고 토로했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독일 브란덴부르크문
독일 브란덴부르크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정부가 내놓은 독일 통일 이후 현황에 관한 연례보고서를 보면 독일 통일 이후 30년이 지났지만, 구 동서독 간의 임금과 보육, 정치지도자와 정부기관에 대한 신뢰도에서 격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독일 일간 타게스차이퉁(taz)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고서 저자이자 구동독 정부 옴부즈맨인 마르코 반더비츠는 "독일 통일 후 30번째로 나오는 이 보고서에서 우리는 지금보다 더 앞으로 나가 있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독일은 오는 10월 3일 통일 30주년을 맞는다.

보고서에 따르면 구 동독지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통일 당시인 1990년보다 4배로 늘어났지만, 평균임금은 여전히 전체 독일의 88.3%에 머문다.

구 동독지역의 경제력은 독일 전체의 73%에 불과하다. 구 동독지역의 경제력은 구 서독지역에서 경제적으로 최약체인 자를란트주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구 동독지역은 서독지역보다 실업자가 많고, 토지가격이 낮으며, 세수도 적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독일통일 30주년에도 동서독 격차 뚜렷…구동독 출신 "2등 시민" - 2

진보성향의 독일 일간지인 taz는 "기이하게도 독일은 여전히 여러 면에서 분단된 것처럼 보인다"고 논평했다.

다만, 구 동서독 지역에 광대역 데이터통신망은 동등하게 깔렸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구 동독 지역 주민들의 정치와 대표에 대한 만족도가 전반적으로 낮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구 서독 지역 주민의 91%는 민주주의 정부가 가장 적합한 형태의 정부라고 여겼지만, 구 동독 지역은 78%만이 이같이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독일 내 극우 정당에 대한 지지도는 구 동독지역에서 훨씬 우세하다. 구 동독은 극우 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가장 많이 득표한 지역이기도 하다.

반더비츠는 이런 경향에 대해 "극도로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구 동독지역에서 증오와 극단주의는 훨씬 흔히 찾아볼 수 있었고, 정부 기관에 대한 신뢰도도 일부에서 충격적으로 낮은 수준이다"라고 평가했다.

주잔네 대너 베를린 인구개발연구소 연구위원은 "통일 과정에서 온갖 성공사례에도 불구하고 분단은 여전히 구 동서독 사람들의 삶에서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의 다양성' 연구보고서 저자이기도 한 대너는 "구 동독 주민 10명 중 4명은 2등 시민으로 대우받고 있다고 느꼈고, 구 서독 주민보다 출신이 삶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고 여겼다"고 설명했다.

베를린에서 진행되는 '독일 통일의 날' 축제
베를린에서 진행되는 '독일 통일의 날' 축제

(베를린 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독일 통일 29주년을 기념해 베를린 '6월 17일 거리'에서 '독일 통일의 날'(Day of German Unity) 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ucham1789@yna.co.kr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