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공중화장실 범죄 4천528건…5년간 2배 급증"

송고시간2020-09-17 11:38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지난해 경찰에 의해 적발된 공중화장실 범죄는 4천528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17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공중화장실 범죄 현황'에 따르면 공중화장실 범죄는 2015년 1천981건, 2016년 2천44건, 2017년 2천81건에서 2018년 4천224건, 2019년 4천528건으로 급증했다.

최근 5년간 2.3배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다 발생이라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지난해 공중화장실 범죄를 유형 별로 살펴보면, 지능범죄는 1천311건, 성범죄 1천269건, 절도범죄 1천83건, 폭력범죄 580건, 강력범죄 168건 등으로 나타났다.

성범죄 중에서는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 촬영이 657건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성적 목적의 침입은 455건, 강간·강제추행은 156건이었다.

범죄가 해마다 증가하는데도 공중화장실 비상벨 설치율(올해 9월 기준)은 전국 평균 22.6%에 머물러있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공중화장실 내 비상벨 설치 의무화, 공중화장실 점검 목적에 범죄 예방 추가 등을 골자로 하는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오늘 발의했다"며 "악질 범죄를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중화장실 비상벨
공중화장실 비상벨

[연합뉴스TV 제공]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