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시·도교육청 입장도 '주목'

송고시간2020-09-17 11:03

도교육청 관계자 "진의가 모호한 돌출 제안…찬반 입장 없다"

시 교육청 직원들 "원거리 발령 가능성 있어 크게 반대할 것"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시와 전남도 간 행정통합 논의가 꿈틀거리는 가운데 통합의 당사자인 시·도 교육청의 향후 입장 등 행보도 주목된다.

현재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지역 국회의원들 등 정치권에서 입장 표명이 속속히 이뤄지지만, 교육 당국은 통합 국면에서 한발짝 비켜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비상 상황에서 원격수업과 부분 등교 등 당면한 교육과제가 버거워서인지, 장휘국 시 교육감, 장석웅 도 교육감은 통합에 대한 공개적인 입장 표명은 현재까지 없는 상황이다.

시 교육청 핵심 관계자는 17일 "교육감은 현재 행정통합에 대한 찬반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도 교육청 핵심 관계자는 "행정통합 제의는 진의가 모호한 돌출성 성격이 있고, 사전 광역기관장들과 협의도 없어 비판 여론이 상당한 상황"이라며 "교육감의 입장은 현재까지 없다"고 말했다.

'시도에 교육감을 둔다'는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시도가 행정통합을 이룬다면 시도 교육청도 '종속변수'로 자연스럽게 통합되게 된다는 게 교육 당국의 해석이다.

이와 관련, 시 교육청 등 직원들의 반응은 대체로 행정통합에 대해 비판적이다.

행정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 '원거리 발령' 등이 현실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연합뉴스 자료]

시 교육청 직원은 "시도가 통합되면 시도교육청도 하나가 돼 교사와 일반직 직원들의 발령이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광주에서 근무한 직원들이 전남 시군으로 발령 날 수 있어 실제 논의가 이뤄지면 반대 목소리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시 교육청 직원은 "주변 직원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행정통합에 모두 반대하는 것 같다"며 "실제로 통합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도 교육청 직원은 "정치적인 수사로 통합논의가 이뤄지는 듯한 느낌"이라며 "시도 통합발령이 이뤄지면 순천, 여수, 목포 등 생활권이 형성돼 있는 교사와 일반직 직원들의 거주 문제가 큰 고민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1986년 11월 보통시인 광주시가 직할시로 승격하면서 전남교육위원회가 광주와 전남교육위원회로 각각 분리되면서 현재의 시·도교육청 체제로 34년 동안 유지되고 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