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기 앞둔 윤종규 KB회장 "주가 참담…다양한 포트폴리오로 방어"

송고시간2020-09-17 10:14

"글로벌 강화하고 디지털 부문 플랫폼으로서도 최고 금융회사 되겠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사실상 3연임 고지에 오른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3기 경영 구상의 핵심키워드로 '글로벌'과 '디지털'을 꼽았다.

앞서 16일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 면접에서 최종 후보자로 낙점된 윤 회장은 17일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KB가 리딩 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다시 한번 소명을 주신 이사회의 결정을 무겁고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경영계획에 대해서는 "보시듯 (KB금융) 주가가 참담한 수준인데, 한국 경제와 금융에 대한 걱정과 함께 언택트(비대면) 시대를 맞은 전통적 금융회사의 경쟁력에 대한 우려도 반영된 것"이라며 "(이런 우려를) 다양한 금융 포트폴리오로 방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한국 시장이 성장 정체를 겪더라도 새 성장동력이 필요한 만큼 글로벌 쪽을 강화할 것"이라며 "디지털 부문 플랫폼으로서도 가장 좋은 금융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대형 IT기업)와 비교해 KB금융이 가진 디지털 부문의 경쟁력 우위 요소로는 종합적 서비스 제공 역량, 온·오프라인에 걸친 상담 서비스 인력 등을 꼽았다.

윤 회장은 "이런 경쟁력을 살리면 심플(단순), 스피디(빠른 속도), 시큐어(보안)가 특성인 디지털 부문에서도 지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종규 KB금융 회장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종규 KB금융 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차기 회장 최종후보로 선정되며 사실상 3연임에 성공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9.17 uwg806@yna.co.kr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