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웨어러블 로봇 '벡스' IDEA 2020에서 금상

송고시간2020-09-17 10:05

전기차 콘셉트카 '45'는 동상 받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웨어러블 로봇 '벡스' 등으로 세계적인 디자인상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20'에서 총 5개의 상을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IDEA에서 현대차가 금상 1개, 동상 1개, 파이널리스트 1개 등 총 3개를 수상하고, 제네시스가 2개 부문 파이널리스트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IDEA 디자인상은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관하며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 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현대차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
현대차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는 상업·산업 제품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벡스는 지난해 현대차 로봇 연구 조직 '로보틱스랩'에서 자체 개발한 조끼형 로봇으로, 산업 현장에서 장시간 팔을 들어올려 작업하는 근로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줄이고 작업 효율성을 높인다.

산업 현장의 특성을 고려해 전기 공급이 필요 없으며 최대 5.5㎏f까지 근력을 보조한다.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프로페시'는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각각 동상과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

지난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콘셉트카 45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공기 역학을 고려한 디자인과 직선적이고 힘찬 라인의 외관이 특징이다. 올해 2월 iF 디자인상에서도 본상을 수상했다.

지난 3월 공개한 프로페시는 차량의 앞부분에서 뒷부분까지 끊김 없이 '하나의 곡선'이 흐르는 듯한 차체의 형상을 갖췄다. 실내에는 운전대 대신 운전석 양쪽에 조이스틱이 장착됐다.

현대차 전기차 콘셉트카 '45'
현대차 전기차 콘셉트카 '45'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시스의 전용 브랜드 체험관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과 'G90 특별 전시'도 각각 환경 부문과 디지털 상호작용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전기차 콘셉트카 2종이 IDEA 디자인상을 받으며 아이오닉 전기차 디자인의 지향점을 전세계에 선보였다"며 "자동차 디자인 외 부문에서도 금상을 받는 등 디자인 역량의 확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