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담댐 방류 피해 범대책위' 내일 환경부장관 만나

송고시간2020-09-17 10:01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전북 진안의 용담댐 과다 방류 피해를 본 충남북과 전북지역 '4군(郡) 범대책위원회'가 18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나 철저한 진상 조사와 피해 대책 마련을 요구하기로 했다.

4군 범대책위 회의 장면
4군 범대책위 회의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17일 범대책위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위원장인 박세복 충북 영동군수와 김재종 옥천군수, 문정우 충남 금산군수, 황인홍 전북 무주군수 등 4개 지역 군수와 군의회 의장이 참석한다.

이들은 정당한 피해 보상과 원인 규명, 항구적인 예방대책 마련, 치수 관리시스템 재정비, 댐하류 지역 안전 보장을 위한 법률 제정도 요구할 계획이다.

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감긴 서명부도 전달한다.

범대책위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주민 서명운동을 전개했는데, 6만7천800여명이 이름을 남겼다.

박 군수는 "합리적인 재해 예방제도가 마련되고 4개 군 지역민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고 난관을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8일 용담댐의 과다 방류로 금강 하류 지역 4개 군, 11개 면에서 191채의 주택이 침수되고 680㏊의 농경지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