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통시장도 온라인주문·배달…소상공인 디지털화 본격 추진

송고시간2020-09-17 10:30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 조성·스마트상점 10만개 보급

소상공인 활용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배달플랫폼 상생협의체 구성 추진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상점 10만개를 보급하는 등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디지털 전통시장 100곳, 스마트공방 1만개, 디지털 상권르네상스 3곳도 조성되고 소상공인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된다.

아울러 디지털 플랫폼 경제의 상생협력을 위해 배달플랫폼 상생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고 온라인 플랫폼 기업과 소상공인 간 협력 모델을 발굴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비대면·디지털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외식업 상점과 카페, 미용실 등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로봇기술, 온라인 등을 적용해 경영·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스마트 상점을 2025년까지 10만개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공 플랫폼인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활용해 소상공인의 라이브커머스 활용도 지원한다.

아울러 동네슈퍼의 무인시스템 적용도 별도로 지원해 그 대상을 올해 5개에서 내년 800개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또 그간 대면 판매 중심으로 운영돼온 전통시장에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VR 지도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한 디지털 전통시장을 2025년까지 500곳 조성할 계획이다.

전통시장 디지털 및 온라인 진출을 위해 상품개발, 플랫폼 입점 협의,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 지원 대상을 올해 40곳 안팎에서 내년 100곳 정도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통시장의 근거리 배달·전국 배송체계를 구축해 전통시장의 온라인 진출을 지원할 방침이다.

전통시장의 무선 복합결제 단말기 보급 점포를 내년까지 6만개로 늘리고 모바일 상품권 가맹점은 2023년까지 17만곳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수작업 위주 생산공정에 자동화 기기, 데이터 수집·연계를 위한 기초단계 스마트기술을 도입하는 스마트공방도 1만개 보급하기로 했다. 전국 1천531개 소공인 집적지를 중심으로 스마트공방을 조성한다.

이에 앞서 2022년까지 하나의 상권에 디지털 전통시장, 스마트상점·슈퍼, 스마트공방 등 디지털 기술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디지털 상권르네상스도 3곳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계획

지원 분야 디지털화 모델 도출 전반으로 확산
디지털전통시장 (‘21) 88곳 (‘25) 500곳 1,437곳(전통시장)
스마트상점 (‘22) 5만개 (‘25) 10만개 183만개
(도소매,음식,서비스)
스마트공방 (‘22) 1,600개 (‘25) 1만개 36만개(소공인)

소상공인에 대한 디지털 교육도 시행한다.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5만명에게 현장실습 교육을 하고, 디지털 활용도가 낮은 과밀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활용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 교육·체험·실습이 가능한 디지털 교육장을 현재 1곳에서 2022년 8곳으로 확충하고 소상공인 온라인전용 교육 채널인 가칭 '가치삽시다 에듀'를 신설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자상한 기업)을 확산시키고 4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기금 조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등을 보급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온라인 플랫폼 거래 실태 조사를 하고 배달플랫폼 협의회를 구성·운영하는 등 온라인 플랫폼 상생협력 기반을 확충하고 상생협력법 개정을 추진해 법적 근거도 마련할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창업-성장-재기' 등 소상공인의 생애주기별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도 마련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내년부터 소상공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AI 기반 예상 매출액과 고객 분석, 업종별 유망 상권 추천 등 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내년까지 100만개 이상 간편결제 인프라를 지원하고 2023년까지 간편결제 가맹점을 총 200만개까지 확대한다. 내년까지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 앱 수수료 인하도 추진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도 실시된다.

내년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디지털화와 스마트기술 이용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화 정책자금 3천억원과 스마트 장비 구매자금 1천억원을 지원하고 올해 하반기부터는 스마트기술 보유 기업에 2천억원 규모의 특례보증도 제공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추진 체계를 마련하고 지원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의 온라인진출과 스마트상점, 스마트공방 조성 등으로 2025년까지 12만9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소상공인 생업 현장이 더 스마트해지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해소돼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소상공인이 살아야 서민경제도 살아나는 만큼 이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통시장도 온라인주문·배달…소상공인 디지털화 본격 추진 - 3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