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2월부터 10t 미만 근해어선에 긴급조난 통신설비 의무화

송고시간2020-09-17 11:00

긴급 위치확인·통신 등 목적…설치비 70% 정부 지원

통영서 어선끼리 충돌…1척 전복, 1명 위독
통영서 어선끼리 충돌…1척 전복, 1명 위독

(서울=연합뉴스) 20일 오전 7시 42분께 경남 통영시 물개항에서 1.11㎞ 떨어진 해상에서 75t 근해 통발선 A호와 2.57t 연안자망 어선 B호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B호가 전복돼 승선원 부부가 바다에 빠져 한 명의 생명이 위독한 상황이다.
사진은 75t 근해 통발선 B호. 2020.5.20
[통영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오는 12월부터 근해에서 조업하는 10t 미만의 소형어선은 위치 자동발신과 긴급조난통신 등이 가능한 무선설비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내용으로 '어선설비기준'과 '총톤수 10t 미만 소형어선의 구조 및 설비기준'을 개정해 다음 달 10일까지 행정예고 하고 12월부터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해수부는 2015년 육상에서 100㎞ 이내 해역에 있는 어선에 음성통신이 가능하고 위치정보가 자동 전송되는 데이터 무선통신망을 구축했다. 그러나 100㎞ 이상 떨어진 근해에서 조업하는 소형 어선에는 무선설비가 없고 음성통신만 할 수 있어 안전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육지에서 100㎞ 이상 떨어진 근해에서도 실시간 위치 확인과 긴급조난통신을 할 수 있는 무선설비를 개발했다. 다음 달까지는 데이터 해상통신망 구축도 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2023년까지 모두 19종의 근해어업에 종사하는 2천100척의 어선에 무선설비를 설치하도록 할 예정이다.

내년 12월까지는 근해채낚기·근해통발·근해연승어업의 세 업종에 종사하는 800척의 어선에 무선설비를 설치한다.

2022년 12월까지는 근해자망어업, 근해장어통발어업, 대형트롤어업 등 700여척에, 2023년 12월까지는 대형선망어업, 근해안강망어업 등 600여척에 설치한다.

해수부는 배 1척당 400만원인 설치비용의 약 70%(280만원)를 지원할 예정이다.

12월부터 10t 미만 근해어선에 긴급조난 통신설비 의무화 - 2

전복된 어선
전복된 어선

(여수=연합뉴스) 16일 오전 전남 여수시 남면 안도 남쪽 1km 해상에서 낚시어선 A호(2.78t·승선원 6명)와 연앙자망어선 B호(9.77t·승선원 6명)가 충돌해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충돌사고로 A호가 전복됐으나 긴급 출동한 선원 6명 모두 해경에 구조됐다. 2020.4.16 [여수해경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minu21@yna.co.kr

oh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