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전세버스 개천절 집회 안 간다…운행거부 결정

송고시간2020-09-17 09:40

광복절 집회 열린 광화문
광복절 집회 열린 광화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일부 단체가 다음 달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 집회 참가와 관련한 운행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조합은 괌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광화문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전세버스 운행계약 전면취소로 이어지는 등 업계도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

시와 조합은 상경 집회 관련 운행 자제 방침을 세우고, 회원사에 동참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김구 대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이른 시일 내 종식되는 게 경영 정상화에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앞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반하는 대규모 집회 참가 운행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