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개천절 집회 강행 파렴치…국민적 NO 캠페인 제안"

송고시간2020-09-17 09:37

"집회할 거면 온라인 비대면으로"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강행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전국민적 집회 반대 캠페인을 제안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개천절 서울 시내 집회 신고 건수가 자그마치 435건에 달한다"며 "극우단체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정부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국민 안보 차원에서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정부는 법과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여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적 '노(NO) 캠페인'을 제안한다"며 "집회 반대 국민은 온라인 댓글, 해시태그 운동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어차피 외부에서 모여도 100명 이상 모일 수 없으니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진행하면 어떤가"라며 "집회하는 분도 안전하고 집회를 바라보는 분도 안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집회를 추진하는 세력이 '집회·시위는 헌법에 보장된 권리'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헌법 어디에도 공공의 안녕,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것이 집회·시위의 권리라고 명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