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혁의 액션에 의한, 장혁의 액션을 위한 영화…'검객'

송고시간2020-09-17 09:37

'검객' 포스터
'검객' 포스터

[오퍼스픽쳐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숨어 살던 최고 실력의 검객이 자신의 딸을 납치한 무리를 쫓아 무자비한 복수극을 펼친다.

장혁 주연 영화 '검객'의 내용은 이 한 줄로 요약된다. 이야기의 신선함 대신 액션, 그것도 장혁의 액션에 집중하는 영화다.

조선 광해군 폐위 후, 호위무사였던 태율(장혁 분)은 스스로 자취를 감춘다. 시간이 흐르고, 조선을 사이에 둔 명과 청의 대립으로 조선 조정의 혼란은 극에 달하고 백성들은 수탈로 고통받는다.

홀로 딸 태옥(김현수)을 키우며 산속에 숨어 살던 태율의 눈 상태가 악화해가고 태옥은 아버지의 눈에 쓸 약을 구하기 위해 위험한 거래에 응한다. 그러나 그것은 함정이었고 청의 사신과 함께 조선을 방문한 황제의 조카 구루타이(조 타슬림)와 그의 일당에 의해 태옥은 공녀로 잡혀가게 된다.

딸이 위험해진 것을 알게 된 태율은 그동안 놓았던 검을 다시 들고 악당들을 추격하기 시작한다.

'검객'
'검객'

[오퍼스픽쳐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명·청 교체기와 맞물린 조선 내부의 혼란과 청의 외압이라는 무거운 시대적 배경이 깔리긴 하지만 영화의 줄거리는 단순하다. '테이큰' 시리즈가 떠오르는 내용부터 단선적인 전개, 권선징악 적인 결말까지 예상을 한치도 벗어나지 않는다.

게다가 대부분의 등장인물이 평면적이다. 구루타이는 악당의 전형이며 주인공인 태율 역시 딸을 구해야겠다는 생각 외에는 내적 갈등을 그다지 겪지 않는다. 정만식이 연기한 무관 김승호가 가장 입체적인 인물이라고 할 수 있겠으나, 그의 내면은 다소 소홀하게 묘사된다.

대신 영화는 액션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붓는다. 태율은 딸을 찾는 과정에서 혼자 수십명의 청나라 살수들과 일당백의 액션을 펼친다. 지팡이만으로도 칼 든 악당들을 이기는가 하면 시력을 잃어간다는 핸디캡이 있음에도 여유롭게 적들을 소탕한다.

'검객'
'검객'

[오퍼스픽쳐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등장인물들의 액션에 조금씩 차이가 있다는 점도 관전 포인트다. 재빠른 태율의 검술은 살아남기 위해 혼자 터득한 것 같은 날 것의 검술이며 구루타이의 검술에서는 스피드보다는 힘이 더 느껴진다. 무관인 민승호는 좀 더 무술의 정석을 보여주는 느낌이다.

액션 그것도 태율의 액션에 의해 완성된 영화인만큼 그를 연기한 장혁은 촬영 전부터 무술팀과 함께 극의 전체적인 액션 콘셉트를 설계하고 고난도 액션 연기도 직접 소화했다고 한다.

오는 23일 개봉하며 추석 극장가 관객을 만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