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기사 4천여명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추석 배송 차질 우려(종합)

송고시간2020-09-17 18:35

정부, 추가 인력 투입 등 긴급 대책 마련…노조 "대응 검토 중"

우정노조 "파업하면 집배원에 고통 전가"…노·노 갈등 양상

'우리는 죽음의 공짜노동 거부한다'
'우리는 죽음의 공짜노동 거부한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택배노동자과로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9.17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일부 택배 기사들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했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4천여명의 택배 기사들이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한다"고 호소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14∼16일 택배 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다. 투표에는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천358명이 참가해 4천160명(95.5%)이 찬성했다.

대책위는 투표 참가자 가운데 500여명은 조합원이 아니라며 "그만큼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대한 요구가 강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택배 기사가 업무 시간의 거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쓰는데도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사실상 분류작업에 대해서는 보상을 못 받는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택배 물량이 급증하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한시적으로 충원할 것을 택배 업계에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14일 택배 기사들의 과로 문제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대책위는 "택배사들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라며 "온 사회가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를 우려하며 분류작업 인력 투입을 요구하고 있는데 택배사들은 눈과 귀를 가린 채 버티고 있다"고 비판했다.

택배 노조 '21일 분류작업 거부 돌입'
택배 노조 '21일 분류작업 거부 돌입'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 돌입 의사를 밝힌 17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택배 기사들이 업무 시간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지만, 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한편 지난 14∼16일 택배 기사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위한 총투표에서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천358명이 참가해 4천160명(95.5%)이 찬성했다. 2020.9.17 superdoo82@yna.co.kr

주요 택배사에 속한 택배 기사만 4만여명에 달해 분류작업 거부에 찬성한 택배 기사는 소수로 볼 수 있지만, 이들이 예정대로 분류작업을 거부하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일부 지역 택배 배송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책위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안타깝다"며 "배송이 다소 늦어지더라도 더는 과로로 인해 쓰러지는 택배 노동자는 없어야 한다는 택배 노동자의 심정을 헤아려주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또 "택배사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한다면 언제든지 분류작업 전면 거부 방침을 철회하고 대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이날 택배 기사들의 분류작업 거부에 따른 추석 택배 배송 차질을 막기 위해 택배사들과 논의를 거쳐 다음 달 16일까지 허브 터미널과 서브 터미널에 하루 평균 1만여명의 분류작업 인력을 추가 투입하는 것을 포함한 대책을 내놨다.

이에 대해 대책위 관계자는 "(정부가 내놓은 대책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택배기사 4천여명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추석 배송 차질 우려(종합) - 3

한편 택배 기사들의 분류작업 거부가 현실화할 경우 업무 부담이 커질 수 있는 집배원들이 반발하고 나서 노·노 갈등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우정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가장 바쁜 명절 시기에 택배노조가 파업하면 미처리 물량이 모두 집배원에게 전가돼 노동 강도가 가중될 것이고 이는 집배원을 사지로 몰아넣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우정노조는 "택배노조의 파업 여파가 집배원에게 전가되는 무책임한 행태를 절대로 좌시하지 않겠으며 더욱이 희생을 강요할 경우 이에 대한 응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