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메이 전 영국 총리에 코로나19 대응 체계 소개

송고시간2020-09-17 11:15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 [EPA=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가 17일 서울시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노하우를 듣는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3시 30분 메이 전 총리가 서울시청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한 브리핑을 들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검사·확진(Test)→역학·추적(Trace)→격리·치료(Treat)의 '3T 체계'를 골자로 한 방역체계와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익명검사, 무료 선제검사, 첨단기술 기반 역학조사 등을 40분간 소개할 계획이다.

메이 전 총리는 브리핑 이후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청사 3층에 있는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시찰한다.

제21회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메이 전 총리는 서울시의 방역 대응에 큰 관심을 보이면서 주한 영국대사관에 시청 방문을 요청했다고 시는 전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