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귀성 강제로 막을 수도 없고'…경남 지자체 추석 앞두고 '고심'

송고시간2020-09-16 16:21

고향 방문 자제 문자 발송·봉안시설 폐쇄·유료도로 통행료 징수 등

고향 방문 자제 현수막
고향 방문 자제 현수막

[산청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와 시·군이 추석 연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귀성객 방문 자제를 유도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16일 경남도에 따르면 수도권 등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도내에서도 지역감염 사례가 잇따라 귀성객이 몰리는 추석 연휴에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이를 위해 도와 지자체는 고향과 친지 방문 자제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도는 추석을 앞두고 '이번 명절은 집에서 쉬기' 등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이미 도내 시·군은 지난주부터 '고령층 어르신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고향 방문 자제를 간곡히 부탁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문자메시지를 발송 중이다.

산청군은 지역 곳곳에 홍보 현수막을 내걸고 '추석 명절 고향 방문 자제하기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함안군은 고향 방문을 고민하는 향우들에게 명절 이동 자제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보내는 등 '조용한 추석 보내기 운동'을 벌이고 있다.

지자체들은 또 지역 내 봉안시설도 대부분 제례실과 유가족 휴게실 등을 폐쇄하고 실내 음식물 섭취를 금지해 사람들이 몰리는 것을 미연에 방지한다.

성묘객은 사전에 방문할 봉안시설 홈페이지 등에서 예약하고 운영현황을 확인하도록 했다.

귀성객 이동 최소화를 위해 해마다 추석 연휴에 통행료를 받지 않았던 민자도로에 대한 무료 혜택도 없앴다.

도는 2017년부터 거가대로, 마창대교, 창원∼부산 간 연결도로 등 도내 민자도로 3곳의 통행료를 명절 연휴에 면제했다.

그러나 이번 추석 연휴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적인 이동 자제 분위기 확산에 맞춰 통행료를 징수하기로 했다.

김명섭 도 대변인은 "이번 추석 연휴만큼은 고향이나 친척집 방문을 자제해 주기를 당부한다"며 "어르신들은 코로나19 취약계층으로 무증상 감염자가 명절에 고향을 방문하면 확진은 물론 중증환자로 악화할 위험성도 크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