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메이 전 英총리 접견…"코로나 이후 첫 중요외빈"

송고시간2020-09-16 16:30

문대통령 "영국은 한국전 참전 혈맹"…메이 "한국, 코로나 모범국"

문 대통령, 테리사 메이 전 총리 접견
문 대통령, 테리사 메이 전 총리 접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를 접견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를 만나 양국의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메이 전 총리를 향해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처음 맞이하는 중요한 외빈"이라며 "특별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영국은 한국전쟁에 많은 병력을 파병해 참전한 혈맹이면서 기본적이고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핵심적 파트너 국가"라며 "한국전 70주년 행사에 엘리자베스 여왕과 보리스 존슨 총리가 뜻깊은 영상 메시지를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은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켜준 영국의 굳건한 우의를 다시금 확인했다"며 양국의 관계 발전에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메이 전 총리는 "올해는 한국전 발발 70주년으로 한국의 자유를 위해 희생한 모든 사람을 기리는 해"라며 "한국전에 영국도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전은 결코 잊힌 전쟁이 아니다"라고 화답했다.

메이 전 총리는 특히 "한국은 세계에서도 모범적으로 코로나에 대응한 국가다. 대통령과 국민께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며 "한국의 경험에 대해 듣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한국에서 P4G(제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가, 영국에서는 기후변화총회가 개최된다. 양국이 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접견에는 한국 측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이, 영국 측에서는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이 배석했다.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배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했고 기념촬영 때에도 악수를 생략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 접견
문 대통령,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 접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ityboy@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