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별통보에 앙심품고 연인 집 찾아가 살해한 20대 징역 30년

송고시간2020-09-16 14:33

(안양=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살인을 저지른 20대가 징역 30년 형을 선고 받았다.

데이트 폭력(CG)
데이트 폭력(CG)

위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지법 안양지원 형사1부(김소영 부장판사)는 16일 살인 및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27·무직)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5월 30일 오후 11시 20분께 지난해 6월부터 사귀어 온 B(29)씨로부터 휴대전화 메신저로 이별 통보를 받고 화가 나 곧바로 B씨의 집으로 갔다.

그는 미리 알고 있던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 안으로 들어가 잠시 뒤 귀가한 B씨에게 대화를 요구했으나 잘되지 않자 이튿날인 31일 0시 55분께 집에 있던 흉기로 B씨를 세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또 당시 안방에서 잠을 자다가 두 사람이 다투는 소리에 거실로 나온 B씨의 아버지(61)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 B씨가 자신과 결별하려 한다는 이유로 흉기로 살해해 고귀한 생명을 빼앗았다"며 "흉기에 찔린 B씨의 아버지는 다행히 목숨을 건졌으나 대장 일부를 절제해 현재까지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 범행의 잔혹성과 중대성에 더해, 연인을 자신의 소유물로 착각한 나머지 이별 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연인을 살해하는 범죄가 너무나 자주 발생하고 있는 우리 사회의 참담한 현실을 고려할 때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