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2주간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 25.4%…연일 최고치 경신

송고시간2020-09-16 14:30

3∼16일 신규 확진자 2천55명 중 522명 감염경로 '조사 중'

선별 진료소 찾은 시민들
선별 진료소 찾은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지속하는 가운데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환자 비율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천55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22명으로, 25.4%에 달했다. 이는 지난 4월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고 수치다.

최근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 4명 가운데 1명꼴로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다는 의미다.

이 비율은 전날 25.0%(2천209명 중 552명)로 집계되면서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하루 만에 깨졌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감염원과 접촉자를 최대한 빨리 찾아 격리하는 게 중요한데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환자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방역당국의 신속한 추적이 그만큼 어려워져 추가 전파 고리를 끊어내는 게 힘들어진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 25.4%…연일 최고치 경신 - 2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0SlU3j7dE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